기후위기시계
  • 中 불매 움직임에 'BTS 스니커즈' 결국 사과...왜
제품명 자리에 ‘스니커즈’ 대신 BTS의 대표 곡명들이 표기됐다.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중국 내에서 초코바 '스니커즈'에 대한 불매운동 움직임이 일자 제조업체가 결국 사과했다. 이 초코바는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공동 협업을 통해 출시돼 화제를 모은 상품이다.

월스트리스저널 등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스니커즈’의 제조업체인 마스 리글리(Mars Wrigley)가 대만을 ‘국가’로 분류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리글리는 스니커즈 차이나 웨이보 계정에 사과문을 올렸다.

마스 리글리는 사과문에서 “아시아의 특정 지역에서 스니커즈 관련 내용에 대해 보고받았으며,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깊은 사과를 표한다”며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존중하고 중국 현지 법률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몇 시간 뒤 “이 세상에 중국은 하나뿐이며 대만은 중국 영토의 양도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마스 리글리는 지난 1일 그룹 BTS와 협업해 스니커즈 초코바 포장지를 BTS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바꿔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의 국가에서 한정 출시했다.

또한 'SNICKERS'라는 제품명 대신 BTS의 대표 곡명들을 표기해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해외 홍보 이벤트 사이트 캡처]

하지만 제품이 출시된 직후 중국에서는 해당 초코바를 보이콧해야 한다는 등 비난이 쏟아졌다. 업체가 제품 홍보를 위한 이벤트에서 한국과 말레이시아 국기 옆에 대만의 청천백일기를 나란히 게재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중국 매체들과 중국 네티즌들은 대만을 한국·말레이시아와 동일한 '국가'로 분류한 것이라면서 비난했다.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는 중국 소비자들의 심기를 건드린 셈이다.

업체 측은 사과문 발표 후 문제로 지적된 대만을 국가로 표기한 홍보물은 모두 삭제 또는 정정한 상태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웨이보에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다니 스니커즈 안 사 먹겠다", "스니커즈가 망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자", "국가를 위해 다시는 먹지 않을 거다", "중국 시장에 관심이 없나 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4월 3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서 히트곡 '버터'를 열창하고 있다. [연합]

한편 스니커즈와 BTS의 인연은 지난 2018년 방탄소년단의 신곡 'FAKE LOVE' 뮤직비디오에서 멤버 제이홉이 스니커즈 초코바 위에 누워 있는 장면에서 시작됐다.

당시 미국의 유명 초코바 브랜드 '버터핑거'는 "BTS, 새 뮤직비디오 축하해, 다음 작품에서는 버터핑거 초코바 위에 다이빙해줘"라는 글을 게재했고, 이에 '스니커즈'는 공식 SNS를 통해 "(우리는)BTS가 옳은 선택을 했다고 생각한다"는 글을 적어 화제가 됐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