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흉기 숨기고 여성 따라간 안동시 男직원…살해 후 유유히 사라져
허리춤에 흉기를 숨긴 채 안동시 여성 공무원을 따라가는 40대 남성 공무원 A씨 [MBC 보도화면]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5일 출근하던 50대 6급 여성 공무원이 시청 주차타워에서 흉기에 찔려 숨졌다. 범인은 시청 산하기관에 근무하는 40대 남성 공무직 공무원이었다.

6일 MBC가 공개한 폐쇄회로TV(CCTV) 영상에 따르면 오전 8시 56분 경북 안동시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 40대 남성 공무원 A씨가 주차하고 여성 공무원 B씨 뒤를 쫓아간다.

안동시 여성 공무원을 쫓는 40대 남성 공무원 A씨 [MBC 보도화면]

A씨는 허리춤에 흉기로 추정되는 물건을 숨긴 채 B씨 앞을 가로막는다. B씨가 피하려고 하자 재차 앞을 막아섰고, 도망치듯 주차된 차량 사이로 뛰어갔다. A씨는 바로 B씨의 뒤를 쫓았고, 준비한 흉기로 B씨를 찔렀다. 얼마 후 사람들이 몰려들자 A씨는 자신의 차로 유유히 걸어갔다.

쓰러져 있던 B씨를 발견한 시청 직원이 경찰과 119구조대에 신고해 안동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B씨는 사건 신고 접수 1시간여 만인 오전 9시 50분을 조금 넘긴 시각에 사망했다. A씨는 범행 직후 경찰서로 가 자수했으며, 경찰은 범행에 사용된 흉기를 확보해 범행 동기를 추궁했으나 입을 다물었다.

안동시 여성 공무원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40대 남성 공무원 A씨 [MBC 보도화면]

안동시청에 따르면 A씨는 최근 병가를 내고 휴직 중인 상태였다. A씨와 B씨는 같은 부서도 아니었고, 같이 일한 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사실은 인정했으나 동기는 함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