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양역 실종’ 20대女, 직접 한 119 신고…이수정 “굉장히 특이한 전화”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지난달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김가을(24)씨의 실종 당일 119신고 행적이 일반적인 가출 사건으로 보기 어렵다는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분석이 나왔다.

이 교수는 5일 KBS 뉴스에 출연해 “(김 씨가 119에 신고를 한 것은) 굉장히 큰 의문을 유발하는 대목”이라며 “자발적인 가출 같으면 굳이 119가 등장해야 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김씨가 실종된 날 밤 11시께 김씨 친언니 자택에 119가 출동한 일에 주목했다.

이날 김씨는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고 119에 신고했다. 이 교수는 “굉장히 특이한 전화”라며 “보통 119에 신고를 하면 내가 어떤 도움이 필요할 때 신고를 하지 않나. 그런데 그게 아니고 본인은 아직 집에 안 갔는데 집에 있는 언니를 도와달라고 김씨가 전화를 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김씨의 언니는 쓰러질 만한 상황에 놓여 있지 않았다. 그냥 집에 있었는데 119가 갑자기 들이닥친 상황이었다. 이후 신고 전화를 한 김 씨는 귀가를 하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됐다.

이 교수는 “(김씨가) 머리를 하고 다시 가양역으로 돌아온 다음에 증발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어떤 경위로 이런 상황이 전개됐는지, 119엔 왜 전화를 했는지, 119에 전화한 사람은 김씨가 맞는지 이것도 모두 확인이 아직 안 되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후 5일 밤 김씨의 언니는 SNS를 통해 “119에 신고한 사람은 제 동생이 맞는 것으로 오늘 최종 확인하고 왔다”고 밝혔다.

김씨는 키 163㎝, 마른 체격에 숏컷 헤어스타일이다. 왼쪽 팔에는 타투가 있다. 실종 당시 베이지색 셔츠와 검은색 바지, 종아리까지 올라오는 레인부츠를 신고 있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