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효리 카페 논란에 이상순 입장은? …"온전히 제 카페입니다"
“제 아내 이효리와는 무관"
“주민들에게 피해 가지 않도록 최선 ”
[이상순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최근 큰 화제와 논란을 일으켰던 이효리 제주 카페에 대해 이상순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5일 이상순이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장문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상순은 먼저 최근 논란이 있던 카페 창업에 대해 "온전히 이상순의 카페, 제 아내(이효리)와는 무관하다"고 언급, 대표와 사장도 모두 자신임을 강조했다.

이어 이상순은 "오래 전부터 커피를 좋아해 선곡한 음악으로 어우러진 소소한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며 다른 도움없이 자신의 형편으로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고 했다. 조용하게 하고 싶었기 때문에 홍보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이상순 인스타그램]

그는 1년전에 카페를 오픈 했지만 , 오픈 첫날 지인과 아내 이효리가 방문해 축하해줬던 것을 언급하며 본의아니게 기사화된 탓에 문제가 커진 것을 유감스러워했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가끔 시간이 되면 카페를 들리려 했지만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에 느꼈다"며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며 예약제로 변경하게 된 카페를 언급,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릴 것, 여러 가지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지켜봐달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효리와 이상순이 최근 오픈한 카페는 하루 만에 입소문이 나면서 일대가 마비될 정도로 화제가 됐다. 이들은 주민들에게 불편함을 끼칠 수 있다는 판단하에 결국 예약제로 변경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