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빽다방, 얼음만 잔뜩 준다”…억울한 백종원, 매장 기습 방문
[유튜브 ‘백종원의 요리비책’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빽다방 매장에서 판매되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두고 “얼음만 잔뜩 준다”는 반응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백 대표는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에 ‘매장 급습하러 갑니다! 이번엔 어디게요?’ 21일엔 ‘매장 모르게 ‘빽다방’ 깜짝 방문 해봤습니다! 빽다방 아이스 음료의 진실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잇따라 올렸다.

백 대표는 이번 영상에서 기습 점검차 빽다방을 찾는다고 알리며 “극도의 보안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전에 제가 억울하게 욕먹은 것도 많다. 우리 카페에 가서 아메리카노를 시키면 ‘얼음만 잔뜩 준다’는 그런 욕을 많이 먹었다”며 “오늘 가서 낱낱이 설명 드리겠다”고 했다.

백 대표는 실제로 매장을 찾았다. 그리고 자신을 보고 당황한 직원에게 “왜 이렇게 놀라? 뭐 당황하고 그래”라고 말을 건네자 직원은 “당황스럽죠. 여기 지금 3년째인데… 처음 오셨잖아요”라고 답했다. 이에 백 대표는 “원래 갑자기 오는거야”라고 웃었다.

[유튜브 ‘백종원의 요리비책’ 캡처]

이어 백 대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만드는 과정을 전부 공개하며 직원에게 커피 원두와 물, 얼음 양이 달라지는지 상세히 물었다. 직원은 “들어가는 원두의 양은 똑같다. 항상 투샷으로 뽑고 있다”고 했다.

백 대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넣던 ‘간 얼음’을 ‘각 얼음’로 바꾼 이유에 대해 “손님들이 하도 뭐라 그래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얼음이 잘게 있어야 먹었을 때 굉장히 차가운데…각얼음은 (음료가)차가워지려면 시간이 좀 걸린다”며 아쉬워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간얼음 없애면 안된다’, ‘작은 매장도 가 달라’, ‘홍콩반점도 불시점검 해달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