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代 청년층, 숙박ㆍ음식업 취업 는다… 4년 7개월 줄곧 ↑, 최장기간 행진 중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숙박ㆍ음식점업 취업자가 역대 최장기간 증가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은퇴한 베이비붐(1955∼1963년생) 세대에 20∼30대 자녀 세대들도 생계를 위해 창업 전선에 뛰어들기 때문으로 보인다.

15일 통계청에 따르면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지난달 233만명으로 1년 전보다5.6% 늘었다.

이로써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2012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4년 7개월간 매달 증가했다. 55개월 연속 증가행진은 2004년 1월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최장 기록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다른 산업으로 눈을 돌려봐도 숙박·음식점업처럼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오는 산업은 드물다.통계청의 21개 분류 산업 중 숙박·음식점업보다 길게 증가세를 이어간 것은 2004년부터 쭉 증가한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뿐이다. 제조업 취업자도 2012년 7월 이후 최근까지 증가했지만 수출 부진의 여파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달 ‘마이너스’로 돌아서면서 49개월 연속 증가세를 마감한 바 있다.

특히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2013년 하반기부터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들어서도 2월 2.6% 늘어나고서 전년 같은 달 대비 증가율이 3월 4.0%, 4월5.7%, 5월 4.0%, 6월 6.1%, 7월 5.6%를 기록하고 있다.

숙박·음식점업 취업자가 빠르게 증가하는 것은 노후 대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베이비붐 세대가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숙박·음식점업은 특출한 기술을 필요로 하지 않고 소규모 자본으로 취업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산업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에는 구직난에 시달리는 청년층이 숙박·음식점업 창업으로 몰리는 영향도 겹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지난해 숙박·음식점업 20대 취업자는 1년 전보다 3만1000명 증가했다.

지난해 20대 전체 취업자가 6만8000명 늘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숙박·음식점업이 20대 청년층의 주요 신규 일자리가 됐다는 의미다.

문제는 숙박·음식점업이 경기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점이다.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중에는 호텔과 콘도 등 대형업체 종사자도 있지만 자영업자가 상당수를 차지한다. 계약 기간이 1개월∼1년인 임시직도 많다.

현재와 같은 경기 부진 상황에서는 안정적인 일자리가 되지 못한다는 의미다.

정성미 한국노동연구원 전문위원은 “상용직이 늘어난다고 하긴 하지만 숙박·음식점업은 아직 자영업자가 대부분”이라며 “예전에는 40∼50대 중고령 여성이 숙박·음식점업 고용을 주도했지만 최근에는 젊은층도 음식점업으로 많이 뛰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가 나아지지 않는 상황에서 업체 수가 늘어 경쟁만 격화하다 보니 오래 살아남는 숙박·음식점업도 찾아보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2년 창업한 숙박·음식점업체 중 1년 후인 2013년까지 생존한 곳은 절반 정도인 55.6%에 불과하다. 2008년 창업해 5년 이상 사업활동을 하는 숙박·음식점업체 비율은 17.7%로 뚝 떨어졌다.

경기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당분간 숙박·음식점업의 전망도 밝지 않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경기 회복세 둔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시행 등으로 음식업종의 업황 전망도 긍정적이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