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잠실운동장에 폭탄 터뜨릴 것”…‘IS 전사’ 글에 1000여명 대피 소동

잠실종합운동장.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7일 오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을 폭탄 테러하겠다는 인터넷 게시글이 올라와 경찰과 소방이 출동하고 10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서울 송파소방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잠실종합운동장 폭탄 테러를 예고하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 조직 이슬람국가(IS) 전사'라고 소개한 네티즌은 잠실종합운동장에 오전 중 3차례 폭탄을 터뜨리겠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오전 10시 19분쯤 소방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고, 경찰 요청을 받은 소방서는 차량 14대, 인원 58명을 투입해 잠실운동장에서 ‘서울페스타 2022’ 개최 준비를 하던 작업자 1000여 명을 대피시켰다.

테러 위협 소식에 운동장에서 연습 중이던 LG 트윈스 선수단도 함께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투입된 경찰은 운동장 곳곳을 수색했지만 폭탄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오전 11시 13분쯤 상황을 종료했다.

한편 경찰은 IP 주소를 추적해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는 20대 남성 A씨를 글 작성자로 확인했다.

A씨의 거주지에 찾아가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그가 지적 장애가 있는 점, 실질적인 위협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신병을 확보하진 않았다.

경찰은 A씨와 주변인을 상대로 게시글 작성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처벌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문제의 글은 현재 삭제됐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