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욱일기 내려달라"…9살 한인 어린이 美박물관에 직접 항의 결국 삭제
[서경덕 교수 SNS]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초등학생이 미국 박물관 사이트에 게재된 영상 속의 욱일기를 발견하고 교체를 요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SNS를 통해 "우리 팔로워님들은 정말 대단하시다"라며 미국 댈러스에 사는 9세 김해든 어린이의 소식을 전했다.

해든이의 어머니 이아르나씨는 최근 서 교수에게 "얼마 전 아이가 스미소니언 매거진 사이트에 있는 영상을 시청하다가 욱일기를 발견하고 알려줬다"며 연락을 해왔다.

해당 사이트는 미국 스미소니언 국립 자연사 박물관이 운영하고 있는 곳이다.

동영상은 집고양이의 역사와 과학에 관한 것이었는데 일본을 예로 드는 장면에서 배경에 욱일기가 쓰인 것이다.

이씨는 "이에 대해 아이가 먼저 스미소니언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고, 짧은 답변은 왔지만 일주일이 지나도록 욱일기가 지워지지 않았다"며 미국 커뮤니티에 지원 요청을 해 많은 사람의 동참 끝에 욱일기를 삭제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이 얼마나 멋진 일이냐”라고 감탄하며 “댈러스시에 출장을 가게 되면 이 가족에게 꼭 식사를 대접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서 교수는 최근 카타르 도하의 쇼핑몰 외벽에 걸린 일본 욱일기 응원이 담긴 광고 사진이 현지 교민의 항의로 없어진 사건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욱일기를 보면 제보를 해주셨는데 요즘은 직접 항의해서 바꾼 후 연락을 주신다”라고 덧붙였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