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방도 브랜드 아파트가 대세 [부동산360]
대형 건설사들의 지방 진출 늘어나면서 아파트간 가격차도 확대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지방에서도 브랜드 아파트 쏠림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오랫동안 해당 지역에서 활동했던 토박이 건설사들이 선점했던 지방 아파트 시장에 뒤늦게 진출한 메이저 건설사들이 브랜드를 앞세워 분양은 물론, 일반 매매 시장에서도 위력을 발휘했다.

군산호수공원아이파크 투시도. [HDC현대산업개발 제공]

8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충청남도에서는 1순위 청약에서 대형 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상반기 충남에 청약한 1순위 청약자 13만9870명 중 87%인 12만1536명이 대형 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에 청약통장을 넣은 것이다.

강릉과 원주를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 상승이 두드러진 강원도도 마찬가지다. 강원도에서 상반기 사용된 1순위 청약통장 1만2865개 중 78%인 1만89개가 소위 상위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로 몰렸다. 경남(71%), 제주(69%), 경북(63%) 등 지역에서도 대형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의 쏠림 현상이 뚜렷했다.

이런 현상은 같은 시군구 내에서 비슷한 시기 분양된 중소건설사 브랜드의 청약경쟁률과 비교하면 더욱 선명했다. 전북 군산시에 공급된 포스코건설의 ‘더샵 디오션시티 2차’와 HDC현대산업개발의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는 각각 58.77대 1, 55.79대 1의 평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중소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는 0.02대 1에 그쳤다.

경남 창원시에서도 대우건설, 쌍용건설의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은 1순위서 평균 18.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중소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는 1.09대 1과 0.27대 1의 청약경쟁률에 머물렀다.

이 같은 브랜드 쏠림 현상은 기존 아파트 가격차로 이어졌다. KB부동산시세에 따르면 경남 창원시 성산구 가음정동 일원 대우건설의 ‘창원 센텀 푸르지오’ 전용면적 84㎡는 지난 6월 7억9000만원에 거래된 반면, 이 단지와 맞닿아 있는 한 중소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는 동일 면적에 5억4800만원에 불과했다.

경북 경산시 중산동 GS건설 ‘중산자이1단지’ 전용면적 84㎡와 인근 중소건설사의 아파트 역시 최근 각각 6억3888만원과 5억500만원에 각각 거래됐다. 비슷한 입지 조건에서도 1억원의 차이가 벌어진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새 아파트를 찾아 보기 힘든 지방에서도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을법한 아파트에 수요자들이 몰리고, 시세 상승이 빈번한 것은 당연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