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평에 4식구 가능?” 文대통령 설화 임대주택 행사에 4억5000만원 사용
문재인 대통령 방문 위해 4290만원 상당 가구·커튼 등도 구매
해당 임대단지 하자와 해당 긴급 공사 소음 피해 호소도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최근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제 1 원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관련 일회성 현장방문 이벤트를 위해 4억5000만원이 사용됐다.

화성 임대주택 현장 사진 [헤럴드경제DB]

보증금이 약 6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진 주택을 대통령 방문에 맞춰 긴급하게 꾸미는 과정에서 일부 주거자들은 수일간 계속된 공사 소음에 시달렸다고 인터넷에 호소하기도 했다.

16일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관리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임대주택을 꾸미기 위해 모두 4억5000만원이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해당 주택의 인테리어에 4290만원이 들어갔다. 커튼과 소품 등 가구 구입을 위해 LH는 650만원 상당을 지출했고, 또 이를 설치하고 꾸미는 공사비도 별도로 사용했다. 이 밖에 당일 행사 진행을 위한 예산도 4억1000만원이 들어갔다.

해당 주택의 보증금 약 6000만원이고 월 임대료는 19만원에서 23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증금의 70%에 해당하는 돈이 일회성 이벤트를 위한 단장 비용으로 들어간 것이다.

김은혜 의원실 제공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국토부장관 내정자와 함께 경기도 화성 동탄에 소재한 행복주택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 단장을 긴급하게 마친 13평짜리 주택을 보면서 “신혼부부에 아이 한 명은 표준이고 어린 아이 같은 경우는 두 명도 가능하겠다(는 말이냐)”고 되묻는 과정에서 ‘현실을 모르는 발언’이라고 야당 등으로부터 비판받았다. 심지어 청와대 청원에 향후 대통령 사저를 8평으로 하라는 항의성 글이 오르고 1만명이 넘는 찬성서명을 받기도 했다.

심지어 해당 주택은 대통령의 찬사와 달리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모두 1640세대인 해당 임대주택 단지 중 25%인 400여 가구가 아직 주인을 찾지 못한 상태다. 또 인터넷 사이트에는 곰팡이와 누수, 결로 등 부실공사 피해를 호소하는 글도 종종 올라오고 있다. 또 위 가구 공사 과정에서 이웃 주민들이 아침부터 계속된 공사 소음에 시달렸다는 글도 있었다.

김은혜 의원실 제공

김은혜 의원은 “현재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공급 실상을 보면 부실시공을 비롯해 주민 요구를 외면한 것이 수두룩하다”라며 “그럼에도 대통령 행사를 위해 서민들의 실상과는 동떨어진 판타지 연출극을 펼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