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민경욱에 지상파 토론 제안…“밝은 세상으로 오라”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투표조작 음모론을 주장하고 있는 민경욱 의원을 향해 지상파 TV토론을 제안하면서 “밝은 세상으로 오라”고 촉구했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 의원님 본인이 과거 지상파TV와 라디오 메인 토론 프로그램 사회를 보셨으니 방송국 내 여러 가지 구도나 장치 때문에 편파적 진행이나 기획이 어려운 것을 잘 알 것”이라며 “하고 싶은 주장을 합당한 경로로 제시할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는 “언론이 본인을 광인 취급한다고 섭섭함을 토로했는데, 누군가의 전언이나 해석이 아니라 직접 본인의 의견을 말할 수 있는 그런 자리에서 어느 누구도 민 의원을 광인으로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까지 민 의원에 대한 실명비판을 요구받았을 때 ‘심적으로 힘든 시기에 잘못된 정보를 접하고 잘못된 판단을 하고 계시다’ 정도의 입장만 얘기해왔다”며 “앞으로 어떤 판단을 하더라도 보수정당이 탈바꿈하는 과정에서 같이 할 동지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최고위원은 “우리는 유튜버가 아니라 당인이고, 코인이 아니라 보수재건을 도모해야 한다”며 방송국의 섭외에 응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앞서 이 최고위원은 민 의원에게 걸었던 전화 화면을 캡쳐해 올리며 “지상파 방송 토론프로에서 투표 음모론 관련해서 저랑 토론을 기획했다는데 (전화) 좀 받으시죠”며 “왜 지상파 출신이 지상파에 판 깔아도 유튜브로만 가십니까”라고 비판했다.

지난 4·15 총선에서 낙선한 민 의원은 보수 유튜버들과 함께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강하게 제기해왔다. 그는 투표 조작 의혹의 증거로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 6장을 제시했다가, 해당 투표용지가 구리시 선관위에서 유출된 실제 투표용지로 확인되자 ‘투표용지 탈취’ 논란이 일기도 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