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 간 통합당, 이번에는 환대…차명진 “총선 이겼다고 봐줬나”
주호영 등, 광주서 감사 인사
황교안 ‘물병 세례’와 다른 풍경
차명진 “5·18 참배권 자격이 뭐냐”
차명진 미래통합당 전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차명진 미래통합당 전 후보가 19일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전날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행사 방문 일정을 무리없이 소화한 데 대해 “(주변 사람들이)총선에서 이겼다고 봐줬나”라고 했다.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가 지난해 같은 행사에 참여했을 때 ‘의자·물병 세례’를 받은 것과는 달라진 분위기에서 목소리를 낸 것이다.

차 전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왜 똑같이 5·18을 기념하러 갔는데 누구는 물병을 맞고 누구는 덕담을 듣느냐”며 “황 전 대표도, 주 원내대표도 똑같이 민주화 운동을 안했다. 주 원내대표는 사과를 했지만 황 전 대표는 징계까지 했는데, 도대체 5·18 참배권의 자격이 무엇이냐”고 했다. 그는 “누구는 되고 누구는 되지 않는 등 검문 검색을 하는가”라며 “왜 그때 그때 다른가. 5·18이 정략의 대상밖에 되지 않느냐”고도 비판했다.

5·18민주화운동 40주기인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오월그날' 책을 보고 있다. [연합]

차 전 후보는 5·18 유공자의 명단 공개도 주장했다. 그는 “명예로운 일을 한 유공자 명단을 왜 숨기느냐”며 “5·18이란 착한 일을 누가 했는지 국민이 알아야 기억하고 상을 줄 것 아니냐. 상식을 뒤엎으니 의심을 받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겠다는 데 대해 나도 대찬성”이라며 “다만 그 전에 5·18을 특정인의 것이 아닌 국민 모두의 것, 정체성이 의심스러운 미제 사건이 아닌 당당한 의거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처럼 말로 생색이나 내는 것은 되레 5·18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우파 인사들도 역사에 당당해야 한다. 무슨 자격으로 우파의 역사를 폄하하고 좌파에게 헐값에 팔아넘기느냐”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