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순둥이’ 손흥민 처음 본 낯선 얼굴…벤투 감독 뿌리친 이 장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자신을 위로하는 벤투 감독을 뿌리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국가대표로 출전한 손흥민이 가나전 패배 후 자신을 위로하는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손길을 뿌리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가나에게 3골을 내주면서 승기를 빼앗겼다. 이날 조규성이 완성한 환상적 멀티골이 팀의 승리로 이어지지 못해 아쉬움은 배가 됐다.

손흥민은 1차전 우루과이전에 이어 이날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투혼을 벌였지만,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분을 참지 못한 채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경기 종료 직전 권경원이 중거리슈팅으로 상대 코너킥을 유도했지만, 주심 앤서니 테일러(잉글랜드)는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2-3으로 패한 한국의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

문제의 장면은 경기 후 포착됐다.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기 위해 손을 뻗자, 손흥민이 다소 신경질적인 모습으로 뿌리친 것. 이는 아쉬운 심판 판정 속에 패배를 맞이한 뒤 손흥민 스스로 화를 삭히지 못한 모습으로 비춰졌다. 이후 손흥민은 벤투 감독과 포옹을 나눴고, 감독은 위로의 말을 건넸다.

중계 카메라에 잡힌 이 장면은 평소 순한 성격으로 알려진 손흥민이 이례적으로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인 순간이라 더욱 이목을 끌었다.

한편 이날 벤투 감독은 테일러 심판을 향해 거칠게 항의했다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기도 했다. 결국 벤투 감독은 다음달 3일 열리는 포르투갈전을 벤치에서 지휘할 수 없게 됐다.

테일러 심판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수차례 판정 논란에 휩싸인 전례가 있다. 과거 토트넘과 첼시 경기에서 손흥민이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발을 높이 들었다는 이유로 손흥민에게 퇴장을 명령하기도 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