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靑본관에 선 ‘尹·김건희’ 열린음악회 원본 사진 보니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일부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27년 만에 청와대에서 열린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한 사진이 공개됐다.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건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본관에 선 윤 대통령과 김 여사 모습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올린 후 "'열린음악회' 때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모습을 담은 사진 원본"이라고 소개했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일부 캡처]

강 변호사가 올린 사진에는 윤 대통령 부부가 청와대 본관으로 향하는 장면부터 어린이 합창단 등 아이들과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등이 담겨있다.

윤 대통령은 남색 스트라이프 셔츠에 흰색 재킷, 김 여사는 노란색 체크무늬 재킷을 입었다. 윤 대통령이 입은 셔츠는 지난해 대선 출마 선언 뒤 만든 페이스북에 올린 프로필 사진 속 셔츠와 같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주로 윤 대통령보다 김 여사를 중심으로 촬영됐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 변호사는 각각 사진에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서 어린이들과 청와대 본관에 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등 설명을 붙인 뒤 '원본사진'이라고 강조했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앞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지난 22일 청와대 개방 특집으로 촬영된 열린음악회를 현장 객석 중간에서 관람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이렇게 5월 멋진 날 밤에 여러분과 함께 아름다운 음악을 듣게 돼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며 "저도 열린음악회 팬이고, 과거에는 아내와 KBS 스튜디오를 찾아 열린음악회를 봤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국민개방기념 특별기획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어 "청와대는 아주 잘 조성된 멋진 공원이고 문화재"라며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청률 전문기업 TNMS에 따르면 이날 열린음악회 전국 가구 시청률은 7.3%였다. 이는 2017년 1월29일 열린음악회 1137회 방송 이후 약 5년4개월만에 가장 높은 시청률이었다. 특히 방송 말미에 객석에 앉아있던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소개될 때 서울지역 순간 시청률은 10.9%까지 뛰었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