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제주 목격담’ BTS 뷔·블랙핑크 제니 열애설…소속사는 ‘노코멘트’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 [OSEN]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인 제니를 두고 열애설이 불거졌지만 양측의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날 온라인 공간을 중심으로 제주도 모처에서 이들이 함께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글과 사진이 잇따랐다.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는 각각 K-팝 한류의 정점에 있는 보이그룹과 걸그룹이기에 이 열애설은 온라인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의 소속사 빅히트뮤직과 YG엔터테인먼트는 모두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제니는 지난 2019년 1월 그룹 엑소의 카이와 교제를 인정했다가 공개 연애 한 달 만에 결별했다. 이후 빅뱅의 지드래곤과도 열애설이 제기됐지만 소속사는 이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바 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