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그 알’ 허경영에 열광하는 사람들…왜?
[유튜브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SBS‘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와 관련된 의혹을 방송했다.

지난 4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는 '하늘궁과 청와대 - 허경영은 무엇을 꿈구나' 편으로 꾸며져 허경영 후보와 하늘궁에 대해 조명했다..

허 후보가 머물고 있는 자택의 이름은 하늘궁이다. 이곳에서 허 후보는 그를 지지하고 후원하는 이들에게 축복은 100만원, 천국보다 높은 백국행 티켓인 백궁 명패는 300만원에 판매 중이었다.

허 후보 지지자들은 그의 눈만 봐도 병이 낫고 행운이 올 거라고 믿었다. 20억을 대출해서 하늘궁에 바쳤다는 지지자도 있었다.

하늘궁에 찾아간 제작진에게 하늘궁 관계자는 "상담은 10만원이고 축복은 100만원이다"라며 허경영을 만나는데 비용이 든다고 설명했다.

허경영은 자신이 '신인'이라고 주장하며 지지자들에게 기를 넣어준다고 했다. 허경영은 "내가 손을 대면 자궁이 나을 것이다" 라고 말하며 지지자들을 터치했고 지지자들은 "다 나았다"를 외치며 허경영을 맹신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