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예슬에게 무슨 일?...전 소속사 대표 '공개 저격'했다가 삭제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배우 한예슬이 전 소속사 대표를 SNS에서 실명으로 비판했다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3일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소속사 대표 사진을 공유하고 실명을 거론하면서 "이 사람은 제 전 소속사 파트너즈파크의 대표입니다"라며 "제 지금의 남자친구를 소개해준 사람이기도 하다. 긴 말 않겠다. 난 당신의 만행을 다 알고 있다. 부끄러운 줄 아세요"라고 썼다.

해당 게시물을 내용을 보면 한예슬은 전 소속사 대표에게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순 없지만 상당한 불만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한예슬은 지난 4월 전 소속사와 계약을 종료했다.. 이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는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강남의 유명 호스트바 출신이며, 한예슬이 가게를 다니다 마음에 맞는 파트너를 골라 사귀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예슬은 SNS를 통해 "너무 소설이다"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이후 김용호와 한예슬은 여러 가지를 두고 진실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한예슬의 현재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보도에 대해 "관련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배우 본인의 사생활이니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