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40대 美브로드웨이 스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다리 절단

  • 기사입력 2020-04-20 09: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국 브로드웨이의 유명 배우 닉 코더로(41)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았다.

19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코더로의 아내 어맨다 클루츠는 전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같은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코더로는 2014년 뮤지컬 ‘브로드웨이를 쏴라’로 토니상 최우수 배우 후보에 올랐고, 비평가 그룹이 선정하는 외부비평가상을 받은 브로드웨이 스타 가운데 한명이다.

지난 1일 폐렴 증상으로 로스앤젤레스 한 병원에 입원한 코더로는 첫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으로 나왔지만, 세 번째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병세가 급속도로 악화했다.

코더로는 최근에는 오른쪽 다리에서 피가 굳는 혈전 현상이 발생했고, 혈전 응고 억제제를 투여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혈압 상승과 내장 출혈의 부작용을 보여 결국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았다.

클루츠는 “남편의 건강이 매우 약한 상황에서 큰 수술을 받았다”며 “부디 남편이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더로의 친구들은 병원 비용을 대고 휠체어를 마련하기 위해 35만달러(4억2500만원)를 목표로 인터넷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모금 운동을 시작했으며, 현재까지 28만9000달러(3억5100만원)를 모금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