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시간 남았는데” 테일러에 벨기에도 당했다, 추가시간 조기종료 논란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경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VAR 판정을 통해 크로아티아에게 주어진 페널티킥을 오프사이드를 이유로 취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가나전에서 논란의 판정을 한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또 논란의 한가운데 섰다.

테일러 심판은 2일(한국시간) 열린 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경기에 주심으로 뛰었다. 양팀은 0대0의 흐름으로 후반 막판까지 팽팽히 맞섰다. 무승부가 되면 크로아티아가 조2위로 16강에 진출하고, 벨기에는 조 3위로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후반 막판에 벨기에 스트라이커 로멜루 루카쿠가 골 찬스를 연달아 챙기면서 분위기가 벨기에 쪽으로 기울었다. 후반 추가 시간은 4분이었다.

문제의 장면은 후반 추가 시간에 나왔다. 테일러 주심이 종료 휘슬을 분 시간은 TV 중계에 나온 시계를 기준으로 48분55초였다. 추가 시간 3분55초만에 경기를 끝낸 셈이다. 남은 5초를 더 준다고 해도 골이 나올 상황은 아니었으나, 테일러 주심의 그간 '전적' 때문에 축구 팬들은 고개를 더 갸웃했다.

이 경기를 중계한 SBS 중계팀은 예상보다 빠른 종료 신호에 "역시 앤서니 테일러 주심, 경기를 빠르게 종료시킵니다"라고 했다. MBC 중계팀도 "아니 왜죠, 10초가 남았는데 (종료 휘슬을)부네요"라며 의문을 표했다.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경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VAR판정 끝에 오프사이드를 이유로 크로아티아에게 주어진 페널티킥을 취소하자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

테일러 주심은 한국과 가나전 당시 2대3으로 뒤진 우리나라가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경기를 그대로 종료시켰다. 후반 추가 시간은 다 지났지만, 코너킥이 발생한 상황에선 코너킥까지 차게 한 뒤 상황이 어느 정도 정리되면 경기를 끝내는 게 일반적이다.

예상보다 빠른 종료에 벤투 감독은 테일러 주심에게 다가가 항의하다가 퇴장 조치를 받았다. 이 때문에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벤치에 있을 수 없다.

벨기에와 크로아티아 모두 특별한 항의는 하지 않았다. 코너킥이 발생했거나 공격이 한참 진행 중이 아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FIFA 랭킹 2위의 벨기에는 1998년 프랑스 대회 이후 24년만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