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흑인男, 무뽑듯 30명 구조뒤 사라졌다” 이태원 영웅 또 있었다
2일 핼러윈데이 압사 사고 희생자 추모공간이 마련된 이태원역 1번출구에서 외국인들이 슬픔을 달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날 해밀톤호텔 옆 좁은 골목에서 위험에 빠진 수십명을 구조한 뒤 사라진 '영웅'이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충청북도 청주시에 사는 20대 A 씨는 지난 29일 오후 6시께 친구 5명과 함께 핼러윈 축제를 즐기고자 이태원 일대를 걸었다.

그러던 중 참사가 발생하기 직전 해밀톤호텔 옆 계단으로 움직였다.

A 씨는 위쪽에서 밀려오는 인파, 아래에서 올라오는 인파 등에 갇혀버렸다. 결국 버티지 못해 왼쪽으로 넘어졌다. 이후 다른 남성 4명에 깔렸다.

A 씨는 15분 가량 현장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대로 죽는구나"라고 생각했다.

그쯤 건장한 체격의 흑인 남성이 자신의 팔과 겨드랑이를 끌어안고 밭에서 무 뽑듯 자신을 구조했다고 설명했다.

키 182cm, 몸무게 96kg인 A 씨를 들어올려 골목 옆 일본 술집에 데려다놓은 이 흑인 남성은 다른 외국인 2명과 함께 압사 위기의 사람을 계속해서 도왔다고 했다.

A 씨는 "이들 외국인 3명은 술집이나 클럽 직원은 아닌 듯했다"며 "무려 30명 가량을 구조했다. 119 구급대원들이 출동한 후 조용히 사라졌다"고 했다.

A 씨는 이들을 '목숨의 은인'으로 칭한 뒤 찾고 싶다고도 했다.

1일 핼러윈데이 이태원 사고 현장에서 한 외국인 커플이 슬픔을 달래고 있다. [연합]

A 씨는 이날 왼쪽 무릎과 발목에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 그는 "이들 외국인을 찾으려고 사고 이후 유튜브와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뒤졌지만 허사였다"며 "그들을 만나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했다.

A 씨는 당시 아비규환 속에서 인근 식당과 클럽 등도 사람들을 구조하기 위해 적극 도왔다고 밝혔다.

인파에 깔려 잠시 기억을 잃기도 한 A 씨는 이내 정신을 차리고 인명 구조에 동참했다.

인근 술집은 문을 열고 다친 사람들이 누울 공간과 물을 제공했다고 했다.

근처 한 클럽은 산소통을 가져와 쓰러진 사람들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이날 현장에서 키가 작은 어떤 사람은 넘어지지도 않은 채 사람들 틈에 끼여 질식 상태 직전까지 갔다고 했다.

자신을 구조해준 외국인이 도운 또 다른 사람 중 일부는 끝내 의식을 찾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A 씨는 "내가 말하는 외국인을 아는 분이 있다면 정보를 공유해달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