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3천만원 날렸다” “난 5천만원이다” 카카오 바닥에 현혹, 200만명 물렸다?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 “5000만원 날렸어요. 속상해서 요즘 주가 보지도 않아요.”

“바닥 찍었는지 알았는데, 또 지하가 있네요.”

“3000만원 손실 나 1년을 버텼는데, 이젠 거의 포기했습니다.”(카카오 투자자들)

카카오의 소액 주주가 200만명을 넘어섰다. 주가가 폭락하자 저가 매수를 외치며 개미들이 대거 몰려들었기 때문이다. 개미들의 주가 반등 기대와 달리 손실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카카오 주가가 신저가 수준으로 다시 추락하며 대부분 손실이 난 것으로 파악된다.

지난 2020년 56만명에 불과했던 카카오 투자자는 204만명(올 상반기 기준)까지 늘어났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많다. 전문가들은 ‘주가가 바닥이겠지’라는 생각으로 새로 유입된 투자자가 대부분일 것으로 추정했다.

반면 반등 조짐이 보였던 주가는 오히려 다시 신저가 수준으로 추락하고 있다. 이 때문에 투자자 대부분이 손실을 보고 있다.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 8일 카카오 주가는 6만 8000원대로 마감했다. 최근 8만원대까지 반등했던 주가가 다시 6만원대 신저가 수준으로 추락하며, 투자자들의 속을 태우고 있다.

남궁훈 카카오 공동 대표.

지난달 주가가 반등 조짐을 보이자 투자자들은 “조심스럽지만 바닥을 찍은 것 같다” “수천만원 물렸어도 이 악물고 버텼는데 이젠 볕이 드나 싶다” “지난 3개월은 지옥이었는데 큰 고비를 넘겼다고 본다” 등 기대감 일색이었다.

하지만 주가가 다시 추락하자 투자자들은 울상을 지었다.

전문가 사이에도 전망이 엇갈린다. “바닥에 근접했다”는 전망이 있는가 하면, 한편에선 “아직 바닥이 아니다”는 의견도 상당하다. 큰 폭의 추가적인 급락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지만 올해 중 강한 반등 계기를 찾기도 어려울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무엇보다 경기침체와 함께 카카오의 실적 전망도 그리 밝지 않기 때문이다.

업계 전문가는 “급격한 긴축 사이클이 연내 종료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면서 억눌렸던 성장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살아나고 있어, 여기에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주가 15만원을 회복하겠다며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는 자신의 임기 내에 주가 15만원을 회복하겠다고 장담했다. 남궁 대표는 올 상반기 1100만원의 최저임금을 받았다. 카카오 주가가 15만원을 회복하기 전까지 최저임금만 받겠다고 선언했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