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연아 예비 시부 “부자지간 틀어질 지경” 매스컴 관심에 ‘난색’
피겨 여왕 김연아와 예비신랑 그룹 '포레스텔라' 고우림. 두 사람은 10월 2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OSEN]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피겨 여왕’ 김연아(32)의 예비 시아버지인 고경수 대구평화교회 목사가 다음 달 결혼하는 아들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의 멤버 고우림(27)의 안부를 묻는 질문에 “곤란하다”며 난색을 표했다.

12일 뉴스1에 따르면 고 목사는 전날 오후 대구 달서구 신당동 계명문화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2022년 이주민과 함께하는 추석 축제’에 참석했다.

고 목사는 이 자리에서 고우림과 김연아에 대한 질문을 받고 “(결혼)식 끝나고 나서…”라며 언급을 삼갔다.

그러면서 “언론에 몇 마디 한 것이 너무 퍼져 결혼 전에 부자지간이 틀어질 지경”이라며 “지나친 관심 탓에 뭐라고 답하기 곤란하다”고 밝힌 뒤 자리를 떠났다.

김연아의 예비 시아버지인 고 목사는 소외 계층을 위해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는 대구 이주민 선교센터를 이끌고 있다. 고 목사는 특히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선교와 봉사 활동에 앞장서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0년엔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일어났을 때 이주민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을 나눠주는 등 선행을 베푼 일화가 재조명 되기도 했다.

고우림과 김연아는 다음 달 2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축하 무대를 계기로 인연을 맺고 3년간 교제한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