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엄마를 '애미'라고?…맘스터치 선 넘은 마케팅 논란
[맘스터치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국내 버거 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어머니 프로필 사진을 올리는 행사를 기획하면서 '마이애미 프로필 사진전'이라는 명칭을 사용해 비판을 받고 있다.

맘스터치는 31일 자사 누리집과 인스타그램 계정에 '마이애미 프로필 사진전'이라는 판촉행사를 홍보하는 공지문을 올렸다.

오는 10월 16일까지 참여자가 자기 어머니의 프로필 사진을 갈무리한 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는 내용이다.

행사의 '마이애미'라는 표현은 'MY(마이)'와 '애미'를 합성해 '나의 어머니'라는 의미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애미는 '어미'의 방언이다. 어미는 어머니의 낮춤말이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어머니와 관련한 행사에 '애미'라는 표현을 쓰는 게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일부 소비자들이 불편함을 느끼는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행사 이름은 '마이맘스 프로필 사진전'으로 바꿔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