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재택치료 받던 ‘확진’ 임신부, 병상 찾아 헤매다 구급차서 출산
123rf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재택 치료를 받던 임산부가 구급차에서 출산을 했다. 인근 병원 16곳 모두 병상이 없었기 때문이다.

19일 경기 양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0시 49분께 양주시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A씨가 하혈과 진통을 겪고 있다는 내용의 119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은 A씨를 구급차에 태우고 경기도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와 양주시보건소의 협조를 얻어 인근 병원들에 연락을 취했으나 16곳의 병원으로부터 임산부 수용이 가능한 병상이 없다는 안내를 받았다.

그 사이 A씨의 진통이 심해져 시간을 더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 대원들은 원격으로 소방의료팀의 지도를 받아 구급차 안에서 출산 준비를 시작했다.

이들은 구급차 내에 비치돼 있던 분만 세트를 이용해 분만을 도왔고, 이날 오전 1시 36분께 A씨는 건강한 남아를 순산했다.

이후 대원들은 신생아의 입과 코를 막은 이물질을 제거해 호흡을 유지하고 체온을 보호한 뒤 서울의료원으로 이송할 수 있었다.

양주소방서 최수민 소방교와 박은정 소방사는 "생명의 소중함과 구급활동을 통한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양주소방서 관계자는 "현장에서 올바른 판단과 응급처치로 환자의 귀한 생명과 신체를 보전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