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강성범 “아줌마! 아니 윤희숙씨, 정치참여 너무 빠른 것 아닌가?” 막말
[강성범TV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개그맨 강성범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윤희숙 전 의원을 맹비판했다.

강성범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에 ‘윤희숙씨! 그러는 거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강성범은 윤희숙 전 의원에 대해서 “윤희숙씨 이제 의원 아니니까 씨라고 해도 된다. 친윤 언론들이 하도 호칭 가지고 뭐라고들 하니까 조심하고 있다”며 “임차인으로 뜨셔서 이재명 때리기로 자리 잡으신 분. 이 윤희숙씨가 아버지의 땅투기 의혹으로 국회의원직을 내 놓은지 석 달도 안돼서 정치참여 선언을 했다. 아줌마! 아 아줌마라고 하면 안 되지. 윤희숙씨 너무 빠른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석 달도 안 되어서 나오는 거 좀 민망하지 않나. 물론 국민의힘이 그런 거 눈치 보는 집단이 아닌 것은 알지만 이건 정도가 심하지 않나. 정치를 그만하든가 기본적으로 한 2년 정도는 자숙하든가. 1년 정도는 반성하는 척 액션이라도 해야 한다”라며 “진중권(전 동양대 교수)이 유시민(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씹는 것으로 레벨업을 하듯이 자기가 그(이재명)와 동급인 것처럼 들이댄다”라고 주장했다.

강성범은 “윤희숙씨는 이번 선거를 도우려고 나온 것일까? 아니면 내년 지자체장 선거를 위해 나온 것일까? 하는 의심이 든다”라며 “시작부터 무서운 말로 (이재명 후보) 공격부터 하는 걸 보니 자기 정치가 급한 걸로 보인다”라고 했다.

윤 전 의원이 ‘이재명 후보는 오래전에 정치적으로 사망했어야 할 만큼 법을 우습게 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이유야 어찌 됐든 범법이 있었으면 이재명 후보 그동안 다 처벌을 받아 왔다”라며 “윤희숙씨가 기대고 있는 집단처럼 웬만한 범죄는 뭉갤 수 있는 집단에 있지 않았고 그나마도 비쥬류라서 겉돌았기 때문에 눈치만 보면서 살아왔다. 최근만 보더라도 선거법 위반으로 대법원까지 가면서 몇 년 동안을 벌벌벌 떨다가 겨우겨우 살아나서 지지자들이 환호를 했는데 뭔 법을 우습게 안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강성범은 “아무 말이나 갖다 붙이지 마라. 따져보는 사람도 있으니까”라며 “전형적으로 법을 우습게 아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누군지 보고 싶으면 당신이 대통령감이라고 모시는 그분(윤석열)과 그의 부인과 그의 장모님의 의혹들을 보라”라고 했다.

‘이재명 후보는 인간적으로 너무 덜됐기 때문에 가망이 없다’는 윤 전 의원 발언에 대해서는 “예끼 이 잔인한 양반아 사람이 사람한테 할 말이 있고 조심해야 할 말이 있다”라며 “어떻게 국회의원까지 했던 양반이 저 같은 사람보다 더 저질스럽나. 정치한다는 양반이 시정잡배들이나 쓰는 말들만 골라서 하시면 되겠나. 이런 경우 반사라는 멋진 표현이 있지만 저까지 똑같은 사람 되기 싫어서 참겠다”라고 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