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 태연도 속았나…SM “파악 어렵다”
가수 태연. [태연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에 한류스타인 유명 걸그룹 멤버가 피해를 입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피해자로 지목된 소녀시대 태연 측이 입장을 밝혔다.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8일 태연의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설’과 관련해 “아티스트 자산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YTN은 이날 피해자가 3000명에 달하는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사건에 유명 개그맨이 연루되고 걸그룹 소속 한류스타가 피해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류스타 A씨 측은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로부터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임야를 11억 원에 매입했다. 업체는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여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4억원에 매입하고 세 달 뒤 A씨 측에 7억 원을 얹어 되팔았다.

해당 업체의 전 직원은 “옆 부서 직원이 A씨 아버님의 지인”이라며 “그 직원에게 듣고 A씨 명의로 사놓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보도 이후 ‘걸그룹 소속 한류스타’가 소녀시대의 태연이라는 보도가 잇따랐으나, 소속사는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업체 측이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투자자들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업체는 TV 광고를 하면서 의심을 피해왔고,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적극 홍보에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기획부동산 그룹 계열사 4곳의 대표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했으며, 피해 사례에 대해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