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폐암 말기’ 김철민, 하얗게 센 머리…“95일째 입원 중”
[김철민 페이스북]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폐암 말기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근황을 전했다.

김철민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95일째 입원 중.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속 김철민은 머리카락이 하얗게 센 채 병원에 누워있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 8월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상세히 알린 바 있다. 그는 당시 "그동안 12번의 항암, 5번 경추 교체 수술, 70번의 방사선치료, 10번의 사이버 나이프 치료(를 받았다). 현재 2시간마다 진통제 주사를 맞고 있다"며 "온몸으로 암세포가 퍼져있지만, 포기하지 않고 잘 버티고 있다. 끝까지 버티겠다"면서 치료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김철민은 2019년 7월 허리 통증을 느껴 쓰러진 후 병원에서 폐암 4기 판정을 받았다. 김철민은 여러 방송에 출연해 부모님이 암으로 돌아가신 것과 나훈아 모창가수 ‘너훈아’로 이름을 알린 형 김갑순 등 형제 둘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가족력을 밝히기도 했다.

김철민은 암투병 중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하며 항암치료를 한다고 전했지만 8개월 후 치료 효과가 없다며 복용을 중단했다.

그는 지난 8월 ‘이별의 시간이 오고 있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올렸다. 영상 속 김철민은 아무 말 없이 눈 맞춤만 해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그는 “폐암 4기 투병생활 한 지 2년이 조금 지났다”며 “현재 몸 상태는 항암치료를 더 이상 할 수가 없다”고 치료 중단을 알렸다. 그러면서“온몸으로 암세포가 퍼져 있는 상태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잘 버티고 있다. 끝까지 버티겠다”고 했다.

1994년 MBC 공채 개그맨 5기로 데뷔한 김철민은 2007년 MBC 예능프로그램 '개그야'에서 코너 '노블 X맨'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대학로에서는 버스킹 공연을 진행하면서 수준급의 노래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