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소외계층위해 11년째 백반 1000원…“적자에 주인은 투잡”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11년째 1000원 백반을 판매하고 있는 가게의 사연이 주목을 받고 있다. 밥과 국, 그리고 반찬 세개 뿐인 식사지만 사진을 본 누리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광주광역시 동구 공식 블로그에 올라온 ‘1000원 백반집 해 뜨는 식당’이라는 글이 뒤늦게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해 뜨는 식당’은 소외 계층을 위해 밥과 국 그리고 반찬 3가지를 곁들인 백반을 1000원에 판매 중이다. 원래 운영하던 1대 사장님인 김선자 사장이 돌아가신 후에도 딸인 2대 김윤경 사장이 같은 가격인 1000원 백반을 팔고 있다.

[광주광역시 동구 공식 블로그]

식당의 1대 사장인 고(故) 김선자 씨는 2010년부터 1000원 백반을 판매했다. 김씨는 사업 실패 등으로 끼니마저 걸렀던 기억을 떠올리며 1000원 백반 판매를 시작했다. 매달 적자를 보면서도 김씨는 끼니를 거르는 소외계층을 위한 식당을 운영했다.

암 투병 중에도 식당을 운영한 김 씨는 2015년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딸 김윤경 씨는 어머니의 유언을 지키기 위해 식당을 계속 운영하고 있다. 김윤경 씨는 식당의 적자를 메꾸기 위해 보험회사에 다니면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후원이 줄자 최근에는 광주공동체가 남다른 공동체 정신으로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돈쭐내야한다’, ‘돈만 내고 도망나오자’, ‘후원하고 싶다’ 라는 반응을 보였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