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톨게이트서 속도낸 테슬라, K5 ‘가로주행’ 못 피해 ‘쾅’ 전복
흰색 테슬라 차량이 검은색 K5 차량의 갑작스런 차선 변경을 피하지 못하고 전복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튜브 ‘한문철TV’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고속도로 톨게이트를 빠져나온 테슬라 차량이 두 차선 옆에서 차선 변경을 시도하며 진입하던 차량을 피하지 못하고 부딪혀 전복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지난달 5일 수원신갈IC 부근 고속도로 톨게이트 부근에서 테슬라와 K5(사진 표시) 간의 충돌 사고 영상이 공개됐다.

테슬라 차주가 제보한 영상에 따르면 톨게이트 하이패스 1번 출구를 막 통과한 흰색 테슬라 차량은 직진으로 속력을 내고 달리다 4번출구에서 나와 급하게 1차선으로 진입하려던 검은색 K5차량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테슬라는 K5의 앞쪽 범퍼 왼편을 들이받고 화단과 도로 사이 방지턱에 부딪힌 뒤 그대로 뒤집혔다. 운전자는 다행히 큰 부상은 피했으나 차량은 에어백이 모두 터지고 배터리에 심한 손상을 입어 폐차됐다.

흰색 테슬라 차량이 검은색 K5 차량의 갑작스런 차선 변경을 피하지 못하고 전복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튜브 ‘한문철TV’ 영상 캡처]

테슬라 차주는 “거기가 1차로와 2차로가 합쳐지는 차로라 하이패스 통과 후에 속도를 내고 있었다. 그래봤자 50(km/h) 정도였다”면서 “불과 1~3초 사이에 가해 차량이 갑자기 옆에서 훅 치고 들어왔다”고 토로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가해 차량이) 고속도로에서 도로 횡단한 것과 다름없다”면서도 테슬라의 속도가 빠르지 않았다면 전복되지 않았을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 변호사는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을 것 같으면 90:10으로 끝내지 말고 곧바로 소송으로 가라”면서 “소송에서 90:10보다 나쁜 80:20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그러나 90:10이나 80:20은 별 차이가 없지만, 100:0이나 90:10은 엄청난 차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 사고는 보험사 간 분쟁조정위원회에 회부돼있다. K5 차량 보험사는 90:10의 과실을, 테슬라 차량은 100:0을 주장하며 대립하고 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