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내가 셋째를 낳다가 사망”남편의 절규…그날 산부인과에 무슨일이?
[보배드림]
[청와대 청원게시판]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아이를 출산한 산모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12일 보배드림 커뮤니티에는 ‘도와주세요. 아내가 셋째를 낳다가 하늘나라로 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 다. 또한 해당 사연은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도 올라와 있다.

작성자는 사망한 산모의 남편 A씨로 “2015년 결혼한 뒤 두 딸을 낳고 살다 지난해 7월 셋째 아이가 찾아왔다”며 “셋째 아이 출산은 첫째 아이 임신 때부터 다녔던 산부인과에서 하기로 했다. 지난 4월 26일 오전 7시를 출산 예정일로 정하고 두 딸과 함께 전날 저녁 산부인과를 찾았다”고 했다.

A씨는 “수술 당일 6시 50분쯤 막내 아들이 태어났다”며 “저는 7시 5분쯤 두 딸의 유치원 등원을 위해 입원실로 올라갔다가 아이들이 엄마 얼굴을 보겠다고 해서 대기하던 중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런데 이날 오전 8시 10분쯤 갑자기 담당 의사가 찾아왔다. 의사는 “산모 B씨가 마취에서 못 깨어나고 있다. 큰 병원으로 이송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인근 대학병원에 도착하자마자 B씨에게 심정지가 발생했다. 심폐소생술 끝에 호흡이 돌아오자 의료진은 응급 CT를 촬영한 뒤 B씨를 중환자실로 옮겼다. 이후 A씨는 담당 의사로부터 “뇌부종과 복부 출혈이 심하다.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청천벽력 같은 말을 들었다고 했다.

A씨는 “수술 당일, 아내는 수술 전 검사를 진행하던 중 카톡으로 저에게 무섭다고 계속 연락을 해왔다. 전 그런 아내에게 ‘벌써 세번째인데 왜 이렇게 걱정하냐’고 했다”며 “지금 생각해 보니 그때 따뜻하게 말해 주지도 못했다. ‘무섭지? 괜찮을 거야, 걱정하지 말자’라는 한마디 못 한 게 너무나도 후회스럽고 미안하다”고 했다.

A씨는 “아내는 좋은 엄마이자 사랑하는 아내, 동갑내기 동창이자 마음 편히 기댈 수 있는 여자였다”며 “매일 밤 엄마가 보고 싶다고 우는 아이들 앞에서 저는 ‘엄마 이제 못 봐’ ‘하늘나라로 먼저 갔어’라는 말만 반복하면서 눈물을 꾹 참는다”고 했다.

이어 “아내를 담당했던 산부인과 의사는 ‘마취에서 왜 못 깨어난 건지 모르겠다’, ‘이런 경우 처음 본다’는 말만 되풀이한다”며 “수사 과정에서 파악되기로는 전문의가 아닌 간호사가 마취를 진행했다고 한다. 산모가 마취에서 깨지 못하고 있는데 적절한 대응을 못 하고 죽음에 이를 때까지 방치한 의사까지 모두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유족 측은 지난 5월 B씨를 담당한 의료진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서울 동작경찰서에 고소한 상태다. 경찰은 사망 피해자가 발생한 의료사고는 시·도경찰청이 직접 수사한다는 방침에 따라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로 이관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