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송이 장난? NCT DREAM, 불성실 태도 논란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그룹 NCT DREAM 멤버들이 라디오 방송에서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해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NCT DREAM은 지난 1일 KBS 쿨FM 'DAY6의 키스더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문제는 NCT DREAM 일부 멤버들이 질문에 대답을 무성의하게 하거나, 장난을 쳤다는 것이다.

재민은 '가장 많이 들은 노래'가 뭔지 묻는 질문에 "그게 문제인데요. 가장 많이 들은 노래는"이라며 어물쩡 대답을 흐렸다.

새로운 취미가 있는지 묻자 이번엔 "새롭게 생긴 취미가 없습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그런가하면 다른 멤버들이 대답을 하는 도중 뜬금없이 "섹시 섹시"를 외치기도 했다.

가장 논란이 된 것은 마크와 천러가 DJ 영K의 행동을 따라한 뒤 자신들끼리 크게 웃은 것이다. 방송과 관련이 없을 뿐더러 원활한 진행에도 방해가 됐다.

이들이 웃는 소리는 그대로 전파를 탔고 제지를 하는 다른 멤버들의 행동은 '보는 라디오' 카메라에 담겼다.

더군다나 마크는 리더 역할을 맡고 있어 불성실 논란은 더욱 커졌다. 리더가 멤버들을 잡아주지 못하고 오히려 막내가 조용히 하라고 눈치를 주는 상황은 분명 문제라는 것이다.

방송이 끝날 때 쯤 제노가 "지방방송이 많았다. 죄송했다"고 직접 사과를 했지만 방송 뒤 기념사진 촬영을 한 후 허리 숙여 인사하는 영K를 무시하는 듯한 행동을 해 끝까지 청취자들을 불편하게 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