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英총리, 23세 연하 약혼녀와 비밀결혼식…재임 중 총리 결혼 199년만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29일(현지시간) 비밀 결혼식을 올린 캐리 시몬스의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보리스 존슨(56) 영국 총리가 29일(현지시간) 23세 연하인 약혼녀 캐리 시몬스(33)와 결혼식을 올렸다고 더 선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보도했다. 영국에서 재임 중인 총리가 결혼을 하는 건 199년만에 처음이다.

총리 관저를 뜻하는 다우닝스트리트 측은 영국 언론의 이같은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을 거부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하객들은 결혼식 마지막 순간에 초대됐고, 가족과 친한 친구 30명만 존슨 총리의 결혼식을 지켜본 것으로 파악됐다.

총리실 고위 관리도 이런 결혼 계획을 알지 못할 정도로 비밀리에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결혼식 참석 인원을 3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데일리메일은 비밀 결혼식과 관련, 존슨 총리 부부가 내년 7월 30일 결혼하겠다는 내용의 청첩장을 발송한 지 불과 엿새 만에 결혼식을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존슨 총리 커플은 6개월간 비밀리에 ‘작은 결혼식’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결혼 사실을 보도한 더 선의 홈페이지

웨스트민스터대성당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갑자기 폐쇄됐고, 신부인 시몬스는 30분 뒤 리무진을 타고 나타났으며 길고 휜 드레스를 입고 있었다고 영국 매체들은 전했다.

존슨 총리는 다음주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어서 신혼여행을 떠나진 않을 걸로 관측됐다.

존슨 총리는 2019년 12월 카리브해의 한 섬에서 약혼을 했다. 총리 관저에서 함께 살고 있는 이 커플은 지난해 약혼했다는 사실을 발표했고, 둘 사이에서 아이가 태어날 거라고 했다. 앞서 이 커플은 이미 2020년 4월 아들을 하나 낳았다.

로이터는 이번이 세번째 결혼인 존슨 총리가 복잡한 사생활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두 차례 이혼 경력이 있고, 몇 명을 아이를 낳았는지 밝히는 걸 거부했다면서다.

존슨 총리의 마지막 결혼은 변호사 마리나 휠러와 한 것으로, 둘 사이엔 4명의 아이가 있다. 그러나 2018년 9월 헤어졌다고 발표했다. 존슨 총리는 첫 번째 결혼을 옥스포드대 재학 중 만난 여성과 했다. 23세 때였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