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여자친구, 사실상 해체…“오래 보자는 약속 지킬 수 없어 슬프다”

여자친구 [쏘스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데뷔 6년 만에 갑작스럽게 소속사를 떠나게 된 여자친구가 팬들에게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여자친구 멤버들은 19일 하이브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자필 편지를 올렸다. 사실상 해체를 인정하는 이 편지에선 멤버들의 안타까운 마음이 담겼다.

리더 소원은 “공식적으로 여자친구는 마무리되지만 우리는 끝이 아니니까 너무 힘들어하지 말아 달라”고 여자친구의 해체를 인정했다.

멤버들의 애틋한 마음이 한 줄 한 줄에 묻어났다. 여자친구는 “버디(팬덤명)들에게 말버릇처럼 했던 오래 보자는 약속을 더는 여자친구라는 이름으로 지킬 수 없어서 너무 슬프고 죄송하고 아쉽다”(신비)며 “무대 위에 오를 때 바라보던 그 표정과 눈빛, 목소리 절대 잊지 않겠다”(유주)고 적었다. 그러면서 “꿈같은 일들을 겪었고 늘 과분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예린)며 “어느 때보다 기대하고 계셨을 팬분들께 속상함을 안겨드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은하), “아무리 헤아리고 감히 상상하려 해봐도 온전하게 함께 느껴줄 수 없는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너무 크다”(엄지)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또 “끝이 아닌 시작으로 더 많은 걸 채워 나가겠다”(소원), “앞으로 각자의 활동으로 보답하겠다”(신비), “앞으로도 노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은하)며 향후 연예계 활동을 이어갈 뜻을 드러냈다.

앞서 소속사 쏘스뮤직은 여자친구와 오는 22일 전속계약이 종료된다고 발표했다. 해체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나, 갑작스럽게 전해진 전속계약 종료 소식에 팬들 사이에서 비판이 일었다. 특히 최근 스케줄이 공유되고, 여자친구의 콘텐츠가 SNS에 올라올 예정이었던 만큼 그룹의 해체는 조짐도 없이 이뤄져 팬들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