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고학자 곽민수 “설민석 이집트편, 보지 마세요…오류 투성이”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이집트 고고학 전문가인 곽민수 한국이집트학연구소장이 tvN 예능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에서 설민석이 강의한 ‘벌거벗은 세계사’ 클레오파트라편의 내용을 지적했다.

곽민수 소장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클레오파트라 편을 보고 있다”며 “사실관계가 틀린 것이 많아 하나하나 언급하기 힘들 지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을 알렉산드로스가 세웠다는 말이나 프톨레마이오스-클레오파트라 같은 이름이 무슨 성이나 칭호라며 ‘단군’이라는 칭호와 비교한다든가 하는 것들은 정말 황당한 수준”이라며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VENI VIDI VICI)’를 이집트에서 로마로 돌아가 말했다고 한 것 정도는 그냥 애교 수준”이라고 했다.

곽 소장은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은 프톨레마이오스 2세 때 세워졌다는 것이 정설이며,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는 파르나케스 2세가 이끌던 폰토스 왕국군을 젤라 전투에서 제압한 뒤 로마로 귀국해 거행한 개선식에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이외에도 틀린 내용은 정말 많지만, 많은 숫자만큼 일이 많아질 텐데 그렇게 일을 할 필욘 없을 것 같아서 생략한다”고 했다.

곽 소장은 “‘역사적 사실’과 풍문을 함께 이야기를 하는 것은 역사 이야기를 할 때 관심을 끌기에 분명히 좋은 전략이지만, 하고자하는 것이 그냥 ‘구라 풀기’가 아니라 ‘역사 이야기’라면 그 두 가지를 분명하게 구분해서 이것은 사실이고, 이것은 풍문이다라는 것을 분명하게 언급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설민석이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그 극치라고 할 수 있을 거 같다. 내가 자문한 내용은 잘 반영이 안 돼 있는 것 같기도 하고, 그냥 보지 마시라”고 일침을 가했다.

곽 소장은 앞선 게시글에서 해당 방송편에 자문을 맡았다는 사실을 밝히고 “애초에 제작진 측에서 자문자로서 제 이름을 크레딧에 올려줄 수 없다고 해서 정말 황당하고 어이없었다. 끝까지 따져 결국 크레딧에 제 이름을 올려주기로 하기는 했다”고 했다.

곽 소장은 SNS에 자신을 한양대에서 문화인류학을 전공하고 영국 옥스퍼드대와 더럼대에서 이집트학을 전공했다고 소개했다.

지난 12일 첫 방송한 ‘벌거벗은 세계사’는 다양한 관점에서 우리가 몰랐던 세계의 역사를 파헤친다는 취지로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설민석이 역사 강의자로 출연하며, 지난 19일 이집트편을 방송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