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승민 ‘文대통령 숨었다’ 지적에 윤건영 “비난에만 올인”
“비난보다 대안을 제시해야”
“서민아픔 이용하는 정치 그만하라”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왼쪽)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대통령이 꼭꼭 숨었다’고 비판한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을 향해 “아무리 국민의 선택을 받고 싶어 정치적 생명을 걸었다 해도 정도(正道)를 걸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청와대 국정상황기획실장을 지냈던 윤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통령 비난에만 올인한다고 그것도 근거도 없이 무작정 비난한다고 부동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집값, 전·월세가 자고 나면 신기록을 경신하고, 내 집 마련의 꿈은 산산조각이 나고 있다”며 “국민의 서러운 눈물을 닦아주겠다더니 국민이 눈물을 흘리니 외면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대통령은 참 무능했다. 24회의 부동산 대책은 이 정권이 얼마나 바보 같은지를 보여주고 이제는 비겁하기까지 하다”면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 희망을 버리자”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윤 의원은 “대통령은 일주일에 한두 번씩 경제 현장을 찾고 있다. 숨어 있는 대통령이 어떻게 전국 곳곳을 찾아 수많은 연설을 하느냐”고 반박하며 “정말 꼭꼭 숨어있었던 대통령이 누구였는지 모르고 하는 말이냐”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빚내서 집 사라고 했던 부동산 규제를 풀었던 박근혜 정부의 경제 정책에서 자유롭지 않다”고도 했다.

윤 의원은 “무릇 정치인은 국민의 선택을 받고자 한다면 비난보다 자기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비난’만으로 집 없는 국민의 삶이 해결되지 않는다. 서민의 아픔을 이용만 하는 정치는 제발 그만하라”고 힘줘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