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웅 “성폭행 피해, 왜 그간 가만히 있었냐고?…가장 추잡한 공격”

  • “피해자가 피해호소인…이런 추한 완력 때문”
    TBS 아나운서, ‘박원순 의혹’에 2차 가해 논란
  • 기사입력 2020-07-16 07: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은 16일 “직장 내 성폭행 피해자들에 대한 가장 추잡한 공격은 ‘왜 지금까지 가만히 있었느냐’는 것”이라고 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피고소인 이름으로 오른 성추행 의혹을 놓고 일각에서 “(고소인은)이제 와서 왜 세상에 나섰나”는 식의 말이 나오는 데 대한 비판으로 읽혀진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약자에게만 완전성을 요구할 때, 그때 그 자는 추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가만히 있었던)이유는 힘의 불균형 때문”이라며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만드는 이런 추한 완력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T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뉴스공장 외전, 더 룸’을 진행하는 박지희 아나운서는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을 향해 “4년간 그러면 도대체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이런 식으로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을 나서게 된 건지도 궁금하다”고 해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박 아나운서는 14일 오후 인터넷에 올라온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 1부’에서 방송 도중 “본인이 처음에 (박 시장이)서울시장이란 위치(에 있었기)때문에 신고를 하지 못했다고 얘기를 했다”며 “왜 그러면 그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느냐,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