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유은혜 “대학긴급지원 예산 아쉬워…사립대 적립금 써야”

  • 3차 추경, 대학긴급지원예산 1000억원
    “절반 이상 대학, 등록금 반환 논의 중”
  • 기사입력 2020-07-07 2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총장과의 대화'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등록금 환불에 나서는 대학을 지원하기 위해 투입되는 대학 긴급 지원예산 규모에 대해 “아쉬움은 있다”며 “적립금이 1000억원 이상인 대학은 적립금도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쓸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대학 재정의 어려움, 학생 고충을 배려할 수 있었으면 했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가 지난 3일 통과시킨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는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 지원 명목의 예산 1000억원이 편성됐다. 예산 규모는 국회 교육위원회가 요구한 2718억원의 3분의 1 수준이다.

해당 예산은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정상의 어려움을 겪는 대학을 위해 온라인 수업, 방역, 교육환경 개선 등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다만, 실질적으로는 등록금 반환을 주장하는 학생들의 요구에 응하는 대학을 교육부가 간접 지원하는 것이다.

유 부총리는 “예산을 충분히 확보하면 좋겠지만 모든 분야에 충분히 재정을 지원하긴 어려웠을 것”이라며 “한정된 재원이지만 자구 노력이 많은 대학일수록 지원에 조금 더 반영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에 따르면 교육부의 현황 파악 결과 현재 절반 이상의 대학이 등록금 반환을 위해 학생들과 협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 부총리는 적립금을 두둑이 쌓은 사립대의 경우 등록금 반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립금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여개 사립대는 적립금이 1000억원 이상 있다”며 “각 대학은 ‘미래 대학 운영을 위해 적립해 둔 것’이라며 별로 사용하지 않으려고 하는데, 코로나19라는 재난적 상황에서 적립금이 1000억원 이상인 사립대에는 그 부분도 문제 해결에 쓸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heral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