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대니얼 대 킴, 코로나19 확진

  • 기사입력 2020-03-20 08: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sen]

[헤럴드경제=뉴스24팀]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대니얼 대 킴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니얼 대 킴은 19일(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싸울 준비 됐어? 나는 준비 됐다. 어제 나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COVID-19라는 진단을 받았다"라는 글을 올리며 자신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공개했다.

그는 "난 괜찮다"라며 "여러분 모두 안전하고, 침착하게 지내고, 무엇보다 건강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니얼 대 킴은 "신작에서 아이라니하게 독감이 유행하는 동안 환자들을 돕는 의사를 연기한다"라며 "nbc 드라마 제작진과 모든 배우들에게 나의 확진 판정을 알렸다"라고 현지 가족과도 떨어져 하와이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다니엘 대 킴은 가슴이 조이고 몸이 쑤시고 발열 등의 증상이 있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