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日 뒤통수’, 똑같이 해주겠다”…‘입국 제한’ 등 강경 대응 예고

  • 日 기습 통보에 뒤늦게 ‘강한 유감’ 표명
    입국 제한, 비자 면제 무효 등 대응책 예고
  • 기사입력 2020-03-06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일본 정부의 한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강화한 것과 관련 외교부의 설명 요구에 답한 뒤 나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일본 정부로부터 기습적인 ‘한국인 입국 제한’ 통보를 받아 든 외교당국이 “똑같은 조치를 취하겠다”며 사실상 강대강 대결을 예고했다. 갑작스러운 일본의 통보에 “극히 유감을 표명한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낸 정부는 일본발 입국자에 대한 제한 조치 확대 등의 방안을 고심 중인 상황이다.

6일 정부 고위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이미 고위급에서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 격상, 입국 제한 강화 등의 대응책을 준비해 놓은 상황”이라며 “일본 측이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한국인에 대한 입국을 금지한 만큼, 우리 정부도 같은 수위의 대응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자국 내 지지율 하락과 도쿄올림픽 등 국내 현안을 한국과 중국에 대한 책임으로 돌리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우리 정부가 그간 여러 채널을 통해 국내 방역 상황을 설명했음에도 이런 조치가 내려진 데 대해 굉장히 실망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한국의 3대 교역국으로, 그간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증가하는 상황 속에서도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가능성을 적게 봤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지난 5일 기습적으로 한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결정하며 우리 정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양새다. 실제로 정부 외교ᆞ안보라인 상당수가 일본의 결정 이후 심야회의를 진행하며 대응 수위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도 전날 일본 정부의 한국인 입국 제한 발표 직후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로 불러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어 도미타 고지(冨田浩司) 주한 일본대사의 초치도 예고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가 그동안 일본 측에 추가 조치에 대한 신중한 검토를 수차례 촉구했음에도 사전에 우리와 충분한 협의도 없이 이런 불합리하고 과도한 조치를 취한 데 대해 극히 유감을 표한다”며 “일본의 (입국 제한) 조치를 재고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특히 일본의 조치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외교부는 중국과 홍콩, 마카오에 대해서만 지정했던 코로나19 오염지역을 일본까지 확대하는 방안과 현재 1단계(남색경보)에 머무르고 있는 여행경보의 격상 등을 검토 중이다. 내부에서는 일본에 대한 무비자 정책을 철회하는 등의 강경 조치까지 언급된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 5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주재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는 9일부터 한국에 대한 비자 면제 조치와 함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14일 간의 지정시설 격리, 경북 지역 방문자의 입국 금지 등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그간 각 지역을 오갔던 한국발 항공기에 대해서도 “나리타 국제공항과 간사이 국제공항 이용편을 제외한 모든 항공편ᆞ여객선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