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차세대 전기추진 국산전투함 개발된다

  • - 전기硏-현대重 등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 기술 공동연구 착수
  • 기사입력 2020-02-21 11: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전기연구원이 보유하고 있는 전기선박육상시험소(LBTS).[한국전기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전기자동차에 이어 향후 선박도 엔진 대신 전기추진 선박으로 대체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해군이 보유할 차세대 함정의 전기추진체계 기술 공동연구가 추진된다.

한국전기연구원은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 한국선급과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 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전기자동차에 이어 해양 분야에서도 전기선박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전기추진 시스템을 기반으로 움직이는 전기선박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적이고, 연료비용도 저렴하다. 또한 추진 모터의 소음과 진동이 적고, 설치 위치도 자유로워 설계의 유연성도 매우 높으며, 기존 디젤엔진의 선박보다 조종 능력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강점으로 특히 해양 방위산업 분야에서 많은 전문가들이 전기추진체계로 움직이는 차세대 함정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4개 기관은 수상 전투함 등 차세대 함정에 전기추진체계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공동연구에 나선다. 세계에서도 인정받는 차세대 함정분야 설계 및 건조기술을 가진 현대중공업 및 한국조선해양의 기술력에 전기연구원과 한국선급의 연구개발 및 시험, 검사·품질인증 역할이 더해지는 것이다.

세부 협력분야는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적용 연구 및 통합 패키지 시스템 개발 ▷수상함정 LBTS(육상기반시험설비) 구축 및 확보를 위한 상호협력 ▷함정 전기추진체계 국내 연구회 신규 발족을 위한 상호지원 및 협력 ▷전기추진 함정 관련 국방 R&D 과제 수행 협력 등이다.

최규하 전기연구원 원장은 “각 분야에서 최고를 자랑하는 4개 협약기관이 전문적으로 보유한 기술의 조화와 융합을 통해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 기술의 원동력을 확보하고, 미래 대한민국 미래 해군 전력에도 큰 획을 그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기연구원은 미국과 영국에 이어 세계 3번째로 전기추진 선박을 육상에서 시험하는 통합시험소 ‘LBTS’를 보유하고 있다. 전기선박의 경우 한번 추진 시스템 등이 탑재되면 해체와 성능검증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선박 탑재 전 육상에서 관련 시스템에 관한 통합시험을 진행하는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그동안 LBTS는 수년간 잠수함 등 수중함 전기추진체계 분야에서 다수의 연구개발 및 시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방위사업청의 높은 신뢰를 받고 있다.

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