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이동경로…내달 3일 전남 해안 상륙·남해안 관통
[기상청 누리집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제18호 태풍 ‘미탁’이 수요일인 내달 3일 오전 전남 해안을 상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국경일인 개천절 전후인 내달 2~3일 전국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돼 주의가 요구된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중형급 태풍으로 세력을 키우고 있는 ‘미탁’은 이날 오전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해상 약 500㎞부근을 지나 북서진 중이다. 미탁은 내달 1일 진로를 북동쪽으로 바꿔 중국 상하이 남쪽 해상을 거쳐 2일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 휴일인 개천절인 3일 오전 전남 해안을 상륙한 뒤 경남 거창, 경북 성주 등을 지나 4일 독도 서쪽 약 90㎞ 해상을 거쳐 우리나라를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했다.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30일 오후 남해안과 제주도, 내달 1일 오전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2일 오전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특히 2~3일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에는 시간당 30∼50㎜ 이상의 강한 비가 예상된다.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600㎜, 지리산 부근에는 최대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보됐다. 또 제주와 남해안, 서해안에는 최대 순간 풍속 초속 40∼50m(시속 144∼180㎞)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제18호 태풍 미탁은 마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여성의 이름이다. 미탁을 포함해 올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지금까지 총 7개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