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M자 탈모’ 연상…아이폰X 디스플레이 논란

  • 기사입력 2017-09-13 10:0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애플 아이폰 10주년 특별판으로 큰 관심을 끈 ‘아이폰X’가 공개되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디스플레이의 상단 가운데 부분이 튀어나온 디자인이 ‘M자 탈모’ ‘탈모 상태바’라는 별명이 붙으며 호불호가 갈리고 있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신사옥 애플파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아이폰X’, ‘아이폰8’, ‘아이폰8+’ 및 ‘애플워치3’, ‘애플TV’ 등을 공개했다.

아이폰X는 특히 홈 버튼이 없어지는 점은 가장 혁신적이라고 볼 수 있다. 홈 버튼을 없애고 화면을 아래 위로 최대한 늘였다. 


또한 아이폰 최초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품었다. 지문인식 터치 ID 대신 3D 얼굴 인식 시스템 ‘페이스 ID’ 장착했고 무선충전을 최초 지원한다.

전면 카메라와 스피커가 있는 부분을 제외하고 모두 풀 화면을 장착했다. 화면 크기(대각선 길이 기준)는 5.8인치이며 이 중 홈 버튼을 대체하는 가상 영역을 제외하면 가용 영역 크기(대각선 길이 기준)은 5.15인치로 전망되고 있다.

그런데 제품 앞면 전체를 덮는 OLED 디스플레이의 모양이 논란이 일고 있다. 제품을 세로로 놓고 보면 상단에 튀어나온 부분이 디스플레이를 일부 가리며 ‘M자 탈모’를 연상시킨다는 것. 이 돌출 부분에는 안면인식 서비스를 위한 적외선 센서가 탑재돼 있다.

아이폰X의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장식하면서 안면인식 등 혁신 기능을 넣으려다 보니 이러한 모양새로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

홈버튼까지 없애면서 화면 거의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덮은 미려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아이폰X이지만, 센서가 자리한 돌출 부분이 ‘옥의 티’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