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비정상회담 예언? “비아그라 걸리면 고산병 핑계”

  • 기사입력 2016-11-23 09: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청와대의 비아그라 대량 구입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과거 ‘비정상회담’ 방송분이 새삼 화제다.

23일 청와대가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와 팔팔정을 대량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2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 일부 장면에 성지 순례가 이어지고 있는 것.

이날 방송에는 응급의학과 의사 남궁인이 출연해 의학 상식을 전했다. 미국 대표 마크는 비아그라에 대해 언급하며 “심장이 안 좋을 때 쓰는 약이었는데 다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소개했다. 

이에 남궁인은 “연구진들이 실제로 놀랐다”라면서 발기부전 치료와 심장병 치료를 위해 혈관을 확장시킨다는 효능은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장병에도 실제로 쓰고 고산병에도 쓴다”라고 밝혔다. 성시경은 “약 들고 있다가 걸리면 고산병 때문에”라면서 변명하면 되겠다“고 말했다. 남궁인은 ”사람들이 네팔에 간다며 받아간다“라며 실제 그런 식으로 약을 받는 사람이 많다고 밝혔다.

한편 23일 청와대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를 구매했다는 보도가 전해져 파장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측은 비아그라 대량 구입에 대해 ”대통령의 아프리카 순방을 앞두고 수행단의 고산병 치료제로 샀다“라고 해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