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주상욱-이민정, ‘운명과 분노’로 4년 만에 연기 호흡…11월 방송 예정

  • 기사입력 2018-07-04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윌엔터테인먼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곽민구 기자] 배우 주상욱과 이민정이 '운명과 분노'로 4년 만에 연기 호흡을 맞춘다.

제작사인 (주)호박덩쿨은 4일 “SBS 새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에 주상욱과 이민정을 주연으로 확정했으며, 정동윤 PD가 연출을 맡는다”고 밝혔다.

'운명과 분노'는 2018년 현재를 살아가는 운명적인 사랑과 엇갈린 분노로 인해 빠져나올 수 없는 함정에 선 네 남녀의 처절한 사랑이 빚어내는 현실성 강한 정통 멜로드라마다. '파리의 연인', '아내의 유혹', '가문의 영광' 등을 제작한 호박덩쿨에서 제작을 맡았다.

주상욱과 이민정은 '앙큼한 돌싱녀' 이후 4년 만에 다시금 한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됐다.주상욱은 최근 드라마 ‘대군’에서 연기 변신에 도전, 호평과 함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오랜만에 드라마 컴백을 하게 된 이민정은 배우로서 새로운 도전을 고민하며 결정하게 된 작품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남다른 각오와 의욕을 보이고 있다.

주상욱과 이민정의 재회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운명과 분노’는 20부작으로 제작되며 오는 11월 방송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