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혜선, 日 진출 시도했다 포기한 이유가 ‘선정성’ 때문?

  • 기사입력 2017-12-11 17: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김혜선(사진=SBS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배우 김혜선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과거 일본 진출기가 새삼 화제다.

김혜선은 지난 2008년 SBS ‘생방송 TV연예’에 출연해 자신의 연기 스토리를 공개한 바 있다.

그는 고등학교 1학년 때 길거리에서 CF감독의 눈에 띄어 연예계에 입문했다. 이후 1980년대 최고의 하이틴 스타로 각광받으며 스타로 발돋움 했다. 그러다 1988년 재일교포 3세의 권유로 일본에 진출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김혜선은 “큰 물에서 놀고 싶었다. 하지만 시대적으로 맞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노출과 선정적인 이미지를 요구받았다는 것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혜선이 일본에서 찍었던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혜선은 “이상한 쪽으로 흘러갔다. 쑥스러웠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한편 김혜선은 11일 국세청 고액 체납 상습자 명단에 오른 것에 대해 “열심히 일해서 갚아나가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