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임미란 광주시의원 ‘법인카드 논란’ 사과
의혹 부인하다 시인…민주당도 사실관계 확인
임미란 광주시의원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업체에 돈을 빌려주고 법인카드를 받아 썼다는 의혹이 제기된 광주시의회 임미란(더불어민주당·광주 남2) 의원이 관련 내용에 대해 사과했다.

임 의원은 "친한 후배에게 돈을 빌려주고 법인카드를 받았지만, 이렇게 문제가 커질 줄은 몰랐다. 본의 아니게 물의를 빚게 돼 송구하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30만원과 50만원을 쓸 수 있는 기프트 카드 2장을 받은 것이 전부였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지만, 민주당 등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자 모든 사실을 시인했다.

임 의원은 10여년 전 전남 보성의 한 어업회사에 1억5000만원을 빌려준 뒤, 업체 대표로부터 법인카드를 받아 지난 3월부터 1400여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업무 외에는 쓸 수 없는 법인카드를 현직 시의원이 받아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자 시민단체와 다른 정당 등은 정치자금법 위반이라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진보당 광주시당은 이날 낸 논평에서 "회사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한 것은 정치자금법 위반, 어업법인에 빌려준 5000만 원을 재산 신고에서 누락한 것은 공직자 윤리규정 위반으로 심각한 위법행위이자 수사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광주경실련도 전날 성명을 내어 "더불어민주당은 임 의원에 대한 사기업 법인카드 사용 의혹을 조사하라"며 "광주시의회는 윤리특별위원회를 즉각 소집하고, 임 의원의 사기업 법인카드 사용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시의회는 내달 1일 열리는 317회 정례회에서 임 의원을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특위 회부는 의장이나 해당 의원의 상임위 위원장이 직접 상정하거나, 재적 의원 5분의 1의 찬성을 받아 징계요구서를 제출하는 방법이 있다.

민주당 광주시당도 임 의원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당 대표 직속 기구인 윤리감찰단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26일 "현재로서는 제기된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비위가 있다고 판단이 되면 윤리심판원에서 최종적으로 징계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