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토뉴스]바다에 버려지는 눈
이미지중앙

[
헤럴드경제(울릉)=김성권기자]70가 넘는 폭설이 내리면서 울릉도가 영화 겨울왕국의 무대가 된 듯 하다.

23일부터 사흘간 73.8의 눈이내린 25일 오후 울릉도 관문 도동항 터미널 부두에서 제설(除雪)로 모인 눈을 대형 청소차와 트럭을 이용해 바다에 버리고 있다.

울릉군은 제설차 8, 살수차 4, 청소차 4, 중장비 15, 트럭 7대와 공무원 150명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미지중앙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