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시, 서민 경제 지원…일자리·주거·생활분야 대책 마련
광주시청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 기자] 광주시가 고금리·고물가 등 경제 한파에 맞서 서민 경제 정책을 강화한다. 25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1341억원을 들여 저소득, 저신용, 청년, 노인 등 계층별 서민 경제 안정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소득은 늘리고 지출은 줄이는’ 정책을 기조로 일자리와 주거, 생활 분야 대책을 마련한다.

광주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축소 위기에 놓였던 노인 일자리 사업에 시비 86억원을 추가 반영해 작년과 비슷한 규모로 추진할 예정이다. 장년층을 위한 ‘빛고을 50+’ 일자리 지원 사업 대상을 160명에서 360명으로 늘린다. 또,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과 경력 단절 여성 대상 원스톱 취업 지원 서비스를 시행한다. 대출 부담에 허덕이는 ‘영끌족’, 저신용자 등을 위한 서민금융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신용등급이 낮은 금융 소외자 재기를 돕기 위해 빛고을론·미소금융 대출이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연체 해소를 지원하는 청년 드림 은행도 175명(1인당 80만원 지원)에서 200명(1인당 100만원 지원)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영구임대주택 공동 전기요금, 청년 맞춤형 주택 보증금 이자, 저소득층 에너지 바우처와 교통비 등 주거·생활 지원도 강화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