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13억 들여 광주시 도시숲 38곳 만든다
기후대응도시숲 조성 등 9개 사업 추진
광주시청 전경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광주시는 올해 113억원을 들여 기후대응도시숲과 초록이 넘치는 녹도 조성 등 9개 사업을 추진해 도시숲 38곳을 조성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비보조사업은 기후대응도시숲 사업 5곳, 자녀안심 그린숲 조성사업 3곳, 생활밀착형 숲 조성 1곳, 도시바람길숲 조성 4곳이다.

산림청 기후대응기금 등 국비 33억원을 포함해 총 82억원을 투입해 연말까지 조성한다.

기후대응도시숲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서구 빛고을대로, 상무지구광장, 상무시민공원, 회재로, 북구 첨단산단에 숲을 조성해 도심 온도를 낮춘다.

광주시 자체사업으로는 시비 31억원을 들여 25곳에서 5개 사업을 올해 상반기 중 추진한다.

시는 지난해 12월 '도시숲 등의 조성·관리 소위원회'를 열고 자치구에서 제출한 2023년 5개 사업 대상지 31곳 중 25곳을 선정했다.

학동 등 녹지한평 늘리기 12곳, 임방울대로 등 초록이 넘치는 녹도 조성 5곳, 상무자유로 등 걷고 싶은 명품 가로숲길 4곳, 신동성당 등 담장 허물어 나무심기 1곳, 석산고교 등 학교 내 미래숲(명상숲) 3곳이다.

정강욱 광주시 녹지정책과장은 "기후 변화에 따른 도시열섬과 폭염으로 더워지는 광주를 시원하게 만들기 위해 도시숲 조성을 확대할 계획이다"며 "시민이 생활권에서 쉽게 쉼 공간을 접할 수 있도록 도시숲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