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계명대 TMR센터, 식품시험검사기관 재지정
이미지중앙

계명대 TMR센터에서 연구원들이 식품성분 분석을 하고 있다.[계명대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계명대는 최근 전통미생물자원개발·산업화연구센터(TMR센터)가 대구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식품시험검사기관으로 재지정 됐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TMR센터는 2025년 9월까지 식품검사기관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계명대 TMR센터는 2002년부터 식품위생검사기관, 2004년 축산물위생검사기관으로 지정돼 지금까지 대구·경북 대표의 식품과 축산물 국가공인시험검사기관으로서 1500여개 이상 기업의 성분분석, 유통기간 관리 등 기업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계명대 관계자는 "TMR센터는 앞으로도 대구경북지역 식품 및 축산물 업체의 자가품질검사, 일반성분(14대), 미량영양소, 미생물검사, HACCP 인증 및 업체요구 분석실무교육 등을 위한 허브기관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